hgacademic.egloos.com

잡학다식의 바다

포토로그



가야사 복원 단상 인문

전문가들은 가야사 복원에 대한 관심은 긍정적이지만, 이런 상황 속에서 학술적인 조사·연구 없이 가시적 사업에 먼저 매달릴 경우 가야사의 과장·왜곡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한다. 이영식 인제대 교수는 최근 학술대회에서 “지자체들이 ‘가야사 복원’을 위한 예산 쟁탈전에 뛰어들고 있는 상황이고 이에 편승하듯 고대사학계에서 인정받지 못하던 설화와 같은 주장들도 고개를 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태식 홍익대 교수는 “지자체들의 사업 내용이 단기적·표피적인 경우가 많아 우려가 크다”며 “먼저 문헌자료와 유적·유물에 대한 학술적 조사·연구·재조명 작업, 전문가들의 양성과 지원책 등이 장기적·체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32&aid=0002837877



일단 결과는 까봐야 알겠지만, 사국시대론을 주장하는 김태식 선생조차 기대 보다 우려를 표할 정도면, 개인적으로는 과연 좋은 결과가 나올까 싶네요.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사업’에 영호남 4개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3조원에 이르는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경북·전북·부산 등 가야문화권 4개 광역지자체는 총 2조9376억원을 들여 415건의 가야사 복원사업을 하겠다는 계획서를 정부에 냈다고 22일 밝혔다. 금관가야 중심지 김해가 있는 경남도는 90개 사업에 예산 1조1107억원을 들여 ‘가야고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등 신규 사업과 함께 1999년부터 2007년까지 8년간 진행하다 중단된 가야사 복원 1단계 후속사업 등을 2037년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대가야의 중심지 고령을 축으로 ‘대가야 궁성지 추정 발굴조사’ 등 37개 사업에 1조17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5세기 중반 이후 ‘후기 가야’ 세력이 번성한 전북도는 복원대상 가야유적 683곳을 정한 뒤 이 중 271곳을 전략사업으로 선정해 546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전기 가야권에 속한 부산시는 17건에 2639억원을 들여 가야문화 체험벨트 등 관광자원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32&aid=0002826621




경남도는 그동안 삼국위주의 고대사 연구에서 소외됐던 가야사의 완전한 복원과 경남의 역사 정체성 확립을 위한 '경남도 가야사 조사연구·정비복원 종합계획'을 28일 확정·발표했다.

이번 종합계획은 '찬란한 가야사 완전 복원과 경남 및 영호남 역사 정체성 확립'을 목표로 5대 전략 18개 정책과제 108개 사업으로 추진된다.

도는 2037년까지 총 1조726억원(국비 6570억원, 도비 1925억원, 시·군비 2231억원)을 투입해 철저한 조사연구와 고증, 복원·정비, 문화재활용 3개 분야로 나눠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복원된 가야 문화재를 국제적 관광자원화와 지역균형발전도 병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사업은 크게 다섯 개 분야로 추진된다.

첫째, 가야사 문화유산의 체계적 조사연구와 세계화다.

내년부터 문화재청과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와 함께 도내 비지정 고분군과 정치국방·생활·교통통신 등 다양한 가야유적에 대한 전수 조사연구를 진행한다. 가야유적 분포지도와 가야 역사문화자원 디지털 아카이브(DB)를 구축하고, 각종 문헌자료를 집대성한 가야사 총서도 발간한다.

둘째, 제대로 된 가야유산 정비․복원를 통한 경남의 정체성 확립이다.

가야유적으로 규명되었으나, 열악한 지방재정으로 복원이 안 된 가야유적에 대해 고분군, 왕궁 및 정치국방유적, 생활·생산유적, 교통통신유적, 복합유적으로 구분해 고증을 거쳐 중요 유적부터 단계적·체계적으로 복원·정비 한다.

셋째, 찬란한 가야역사문화를 교육·관광자원화 통한 지역균형발전이다.

복원된 가야 문화재를 활용해 학습과 체험을 함께 즐기는 ▲경남 가야문화 아카데미 ▲가야유적 발굴현장 탐방 ▲가야사 알기 체험프로그램 ▲도내 국·공립 박물관 함께 가야역사문화 체험존 조성 ▲가야여행 교육 프로그램 ▲가야문화를 소재로 한 시, 소설, 수필 등 가야인문학 콘서트 ▲가야사 지역교과서 발행 등 역사적 기록과 전설 및 설화로 이어져 내려온 가야역사문화를 활용한 교육 관광콘텐츠를 적극 개발한다.

넷째, 가야문화권 발전 기반구축과 협력도 강화한다.

'가야문화권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하면 국무총리 산하 국토정책위원회와 시·도 공동 가야역사문화권 발전협의회도 설립되고, 가야문화권 발전 기본계획도 공동으로 수립된다.

경남도에서도 ▲가야사 연구복원 지원 조례 제정과 ▲가야문화권 연구조사 및 정비 위원회 설치 ▲가야사복원 테스크포스를 전국 최초로 과 단위 규모인 '가야사연구복원추진단'으로 확대 개편한다.

끝으로 영호남 상생발전 위한 가야문화권 공동협력이다.

영호남 가야문화권의 화합과 상생발전을 위한 ▲가야역사문화 선포식 및 영호남 화합 축제 ▲영호남 통합축제 '가야 대제전' ▲영호남 '명무명창 가야 비엔날레' 등 영호남 가야 문화예술 부흥 프로젝트를 실시 ▲영호남 대학 및 민간연구기관의 가야유산 공동 조사연구 사업 ▲해상·육상 가야역사문화 실크로드 복원도 추진한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그 동안 소외됐던 가야사 복원에 대한 큰 밑그림이 그려졌다"며 "앞으로 기초 조사연구부터 충실히 수행하면서 사업을 장기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 종합계획에 대한 권역별 설명회를 개최해서 도민들에게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구하고, 문화재청뿐만 아니라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 교육부 등 관련 중앙부처와도 긴밀히 협력해 국비 확보에도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8365268




솔직히 말해서 가야사 발굴로 무슨 영호남 통합을 한다는 건지도 모르겠고(남북 단일팀으로 남북한 화합 이끌겠다는 발상하고 뭐가 다릅니까...), 또 계획안 보면 아무리 봐도 연구 보다는 '관광자원화' 목적이 큰 것 같은 냄새가 솔솔 나는데 말이죠. 관광자원화도 제대로 하면 모르겠는데, 제대로 된 고증 보다는 지자체 관광객 유치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돈 퍼붓는 듯한 불안한 예감이 드네요.




부디 불안한 예감이 틀리고, 제대로 된 복원이 진행됐으면 좋겠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